태그 : 두카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페라리를 보면 두카티가 생각나.

탑기어 코리아에 나온 페라리 458 이탈리아를 보면서 두카티를 떠올리는 건... 내가/당신이 라이더란 얘길거야. 드라이버(프로가 아니어도 드라이버라고 할 수 있잖아?)라면 두카티까지 떠올리진 않잖아.또, 섹시한 것이 뭔지 안다는 거지. 본능적으로 라이더이자 수컷이란 얘기야.고집, 배기음, 디자인, 성향....이탈리아 애들이 만든 건&n...

A/S 위해 이전한 호켄하임 모토라드 방문

또 다시 녹이 슬어버린 핸들바 A/S를 위해 금번에 수내동에서 궁내동으로 이전한 호켄하임 모토라드를 찾았다.이전한 곳은 백현동 벤츠 분당서비스센터, 궁내동 한독 BMW 전시장/서비스센터와 가까운 곳이다. 바이크로의 접근성은 좋은 편인데... 대중교통은 좀 안좋고... 수내동에 비하면... 예쁜 여자를 찾아볼 수 없는 물이 나쁜 곳이다. 예전처럼...

머플러 구조변경 & 세차

관리는 접어두고 때가 되면 그저 집중단속만 반복하는 경찰과 정부, 지자체 덕분에 조금 짜증이 나서 이참에 이륜차 구조 변경을 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머플러 베플(소음기)을 장착해두기 위해 육각렌치를 준비했습니다.요렇게 소음기 없이 뻥 뚫린 상태에서는 기준치인 105db을 충족시킬 수 없을 것이기 때문에 장착해서 출발합니다. 가서 장착하려면 한참을 식혀야...

Seoul Cafe Racers의 첫 투어 겸 3번째 모임.

본래 8시 30분에 모이기로 했는데 아침에 바이크 주차해둔 곳을 다른 차가 막아놓는 바람에 차 빼느라고 20분이나 늦어버렸습니다. 그나마 9시 전에 도착해서 다행이었다는... 다들 짜증이 나셨을 법도 한데 웃으면서 맞아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도착하니 멤버분들의 여러 애마들이 있길래 한 컷 씩...저와 같은 K1300R.. 무슨 메탈릭... 칼라던데.. 암...

Seoul Cafe Racers, 그 두 번째 모임.

페이스북 그룹 'Seoul Cafe Racers'에서 두 번째 모임을 가졌습니다. 역시 번개... 하루 전에 얘기가 나왔고 바로 모여봤습니다. 스마트폰으로 페이스북을 사용하는 사람들이라 이런 면에서 참 편하고 좋네요. 번개글 올라오면 바로 확인되고 가타부타 얘기할 수 있고... 빨라서 좋습니다. 암튼... 장소는 강화도. 처음...

두카티(DUCATI)가 2대/月를 팔았다라...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1012200074722652기사 中.."(전략)...한국모터사이클협회가 최근 발표한 지난해 수입 모터사이클 판매대수는 총 7862대. 이 가운데 두카티 판매대수는 105대에 그쳤다. 월판매대수가 15대를 넘은 적도 없다. 13대가 최고치였다.반면 동종업체들의 판매실적은 ...

배터리 방전 예방 차 주차장 순례 중... 깜딱-!

지난번에 이어 너무너무 추운 날씨 때문에 K1300R 배터리 방전을 예방코자 지하주차장을 돌아보기 위해 커버를 제꼈습니다.아 달리고 싶다...지하 2층은 차들도 별로 없고 한산하고 지하1층보다 덜 추워서 지하 2층으로 고고싱.몇 바퀴를 돌아보는데... 워...캠핑카가 워... 지하 1층 주차장은 옆동에 1대 있는 걸 ...

강화도 투어, K1300R with Hypermotard

오전 10시 30분... 김포공항 앞에서 이웃블로거인 yooshep님과 조우, 구제역으로 매번 실패한 강화도로 고고싱.영하의 날씨였음에도 해가 뜬 후엔 그런대로 달릴만했다. 48번 국도는 역시 달리기는 좋고, 강화도도 코스는 좋더라... 노면이 개판이라 그렇지Hypermotard는 1,100cc의 오버리터급인데다 클러치음, 배기음, 엔진음 모두 f800...

할리는 마초의 상징인가.

얼마 전에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내가 할리 바이크를 탄다는 얘기가 나왔다.마침 같은 자리에 있던 여자는 반사적으로 "마초...?"라는 말이 튀어나왔고, 같은 자리에 있던 남자(라이더)는 할리가 타고 싶다면서도 "883은 안쳐주죠?" 라고 물었다. 나로서는... 그러니까.. 문신과 패치, 가죽, 지저분한 장발 또는 수염을 넘어서는 저 마초 ...

춤 추는 리어 타이어.

오늘 드디어 무려 25일만에 나이트에게 햇빛을 보여주었습니다. 어제 나설까 했지만 오늘이 더 따뜻하다고 하고 마침 이웃 블로거인 yooshep(http://yooshep.tistory.com/)님과 잠시 볼 일도 있고 해서 오늘 타봤습니다. 다행히 주차장의 미끄러움도 거의 사라져서 주차장은 잘 빠져나오나 했는데 지하주차장에서 올라오니 출구에 살짝 녹은 ...
1 2


M+

M+ BLOG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