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63 AMG 와 함께 근교투어 by laico

쩌는 휠 디자인... ㄷㄷㄷ

이번엔 바이크가 아니라 차와 함께 투어를 갔다.

그래도 요즘엔 그나마 흔하게 볼 수 있는 C63 AMG가 아니라 E63 AMG와 함께.
시내에선 따라가는 중...

그 놈 참 소리 우렁차다...;;

람포스보다 더 큰 것도 같...;; ㅋㅋㅋ
E63 AMG의 장점은 패밀리카로서 초고성능을 가졌다는 것인데,

사실 패밀리카로 쓰기엔 엔진음이나 배기음이나.. 좀 시끄럽다. 너무 머슬카 같달까. 미취학 아동들을 태우고 다니기엔 거의 학대 수준이 아닐까 걱정됨...;;

하지만 퍼포먼스에서는... 쩐다능...;;

안마 기능이 있는 버킷 시트(늠흐 맘에 들어!) 등의 옵션도 풍부하고..
가면서 보니 직빨은 거의 리터급 바이크 수준? 아무래도 안정적인 네바퀴에 자동 미션은 쌔리 밟기만 해도 되는 장점도 있고.... 그리고 어설프게 코너를 같이 들어가려하다간 나만 횡사할 것 같더라. 박자도 많이 다르고.. 하지만 뭐 몇 번 같이 달려보면 신경 쓰면서 달리지 않아도 될 만큼 양쪽의 퍼포먼스는 모두 압도적이다.

그르렁 거리면서 뒤에서 바짝 붙어서 오면 왠지 무섭...;;

횡성 초입의 주유소 겸 휴게소까지 6번을 타고 가서는 나도 잠시 시승을 했는데..

방금까지 바이크를 타다가 라이딩 부츠 등의 라이딩 기어를 착용한 상태에서 차를 몰자니 원... 엑셀 페달에서 감도 느껴지지 않고.. 위화감이 잔뜩-

그저 편안하게 한 10~20분 몰고 관뒀다.

아 이 이질감...;;;

6번국도에서 빠지는 샛길로 가서 와인딩 살짝 하고...
오는 길엔 토마토 휴게소에서 식사...

맛 괜찮더라는. 매번 지나가면서도 한 번도 안 왔던 곳인데 양은 적지만 맛은 만족했다.

6번 타고 투어 오가는 분들은 들러봄직 하다.

난 솔직히 맨날 국밥 먹고 뭐 그런 식사만 하는 투어는 별로... 맛집이라고 맨날 허름한 집 들락거리기엔 라이딩 하는 내 몸도 꽤 피곤하다구. 느긋하게 밥 먹고 차 한 잔 하고 쉬어가는 것도 맛이다.








p.s 요즘엔 당최 포스팅하기가 힘들었는데.. 그나마 요렇게 짤막하게 소식을 전합니다. ^^







이글루스 가든 - 모터사이클을 타자


Creative Commons License

덧글

  • shark 2011/05/26 15:47 #

    E63은 정말 잘 나온차 같습니다. 과거의 63에 비해 다운되었다는 평을 잘 잡은 밸런스와 세팅으로 간단히 날려버린 벤츠의 역작이죠!
    AMG휠 디자인은 나무랄 곳이 없지요. 저는 E63의 배기음이 그냥 조용~하던걸요 ^^; 제 차에 적응되어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 laico 2011/05/28 01:31 #

    포르쉐 오너의 입장에서 보면야.. 뭐 조용할 수 있겠습니다만.. 어디까지나 '패밀리카'로 보자면 미취학아동의 아버지로서는... 지나치게 크다고 밖에는..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M+

M+ BLOG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통계